investors
보도자료

보도자료

와이바이오로직스의 경영 효율화 전략

등록날짜 : 2023.10.18작성자 : 관리자

조회수 : 135

②제약사 출신 장우익 각자대표 선임하며 연구·경영 분리...박영우 대표 신약 R&D 집중

 

와이바이오로직스가 리더십 재정비를 통해 경영 효율화에 주력한다. 국내외 제약회사에서 경영 경험이 풍부한 장우익 각자대표를 선임하면서다. 이를 통해 박영우 대표는 항체 기반 R&D에 더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장 대표가 취임하며 가장 먼저 시행한 업무는 조직 개편이다. 불필요한 조직과 인력을 정리하고 효율적인 보상체계를 수립하는 것이었다. 핵심인력이 무엇보다 중요한 바이오 산업에서 효율적인 인력 운용은 최우선 과제라는 판단에서였다.

◇작년 각자대표로 장우익 대표 선임...박영우 대표 R&D 집중

와이바이오로직스는 작년 7월 장우익 각자대표를 선임하며 경영과 R&D를 전문화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장 대표는 이전에도 와이바이오로직스의 과학자문위원회(SAB) 멤버로 활동하며 누구보다 R&D 진척 상황을 잘 알고 있었다. 뿐만 아니라 국내외 제약회사 뿐만아니라 바이오텍 경험도 풍부한 인물이다.

박영우 대표는 "장우익 대표는 종양학(oncology) 전공자로 면역항암제에 대해 잘 알 뿐만 아니라 글로벌제약회사의 경험을 의약품 개발전략까지 수립할 수 있는 인물"이라며 "나의 분자생물학적 전공과 장 대표의 개발 역량이 충분히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 대표는 취임과 동시에 박 대표와 함께 조직 개편에 착수했다. 효율적인 조직 운영을 위해 기존 100여명에 달했던 직원을 53명으로 절반가량 줄였다. 조직 재정비 과정에서 직원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기 위해 타운홀미팅을 진행하는 한편 합리적인 보상평가체계도 수립했다. 여기에 분산된 연구소를 한 곳으로 통합했다. 이 과정에서 불필요한 실험기기도 매각해 경비 효율화를 이뤘다.

이를 통해 박영우 대표는 R&D에 속도를 낼 수 있었다. 아크릭솔리맙(YBL-006) 임상 1/2a상을 마무리하는 한편 후속 파이프라인 도출도 진행 중이다. 향후 항체 라이브러리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전임상 단계의 파이프라인 도출에 속도를 낸다는 구상이다.

박 대표는 "아크릭솔리맙은 현재 나온 임상 데이터를 기반으로 국내외 신약개발회사들에게 라이선스 아웃을 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타진 중"이라며 "이후 전임상 단계의 후속 파이프라인의 기술이전을 추진하며 자금이 안정적으로 확보될 때 자체 개발을 보폭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왼쪽부터)와이바이오로직스의 박영우 대표와 장우익 대표

◇항체발굴 서비스로 매출원 확보...작년 40억 매출 기록

와이바이오로직스는 신약개발은 물론 항체발굴 서비스를 통해 안정적인 매출원도 확보했다. 항체를 필요로하는 신약개발 기업에 세포주 개발부터 항체 발굴까지 서비스를 제공해 주는 서비스를 통해서다. 초기에는 생명공학연구원 등 국책연구기관을 중심으로 관련 서비스를 제공했지만 이젠 유수의 국내 신약개발 기업까지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성과를 기반으로 2020년 22억원이었던 항체발굴 서비스(계약연구 서비스) 매출은 2021년 42억원으로 늘며 50%가량 성장했다. 작년에도 40억원을 매출을 기록했다. 향후 국내에서 CDMO 사업을 영위하는 회사들과의 협력을 통해서 해당 사업도 확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최근 신약 모달리티로 각광받고 있는 항체접합의약품(ADC)와 CAR-T 치료제에 필요한 항체를 제공하는 공동연구도 활발히 이어나가고 있다. 대표적으로 레고켐바이오, 인투셀, 앱티스, 트리오어 등에 항체를 제공해 ADC 연구에도 적극적이다.

박 대표는 "단기적으로는 공동연구를 통해서 ADC 분야 R&D를 수행해 나가고 추후 어느 정도 역량이 쌓이면 투자를 해서 직접 개발까지 고려하고 있다"며 "항체는 확장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추후 ADC를 비롯한 다양한 모달리티에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더벨(https://www.thebell.co.kr/) 홍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