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vestors
News

News

와이바이오로직스,독성 감소 TGF-β 저해제 ‘TGF-β 셀렉트랩’ 특허 출원

DATE : 2022.06.08Author : 관리자

VIEWS : 255

플랫폼 기술 기반 항체신약 연구개발기업 와이바이오로직스(대표이사 박영우)가 독성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는 형질전환증식인자(TGF-β) 저해제 ‘TGF-β 셀렉트랩(SelecTrap)’에 대해 국내 특허를 출원해 면역항암제와 병용 투여로 항암효과 크게 높일 것이라고 8일 밝혔다. 


TGF-β 셀렉트랩은 와이바이오로직스가 단백질 구조 모델링 기술을 통해 TGF-β 수용체 단백질의 특정 부위를 엔지니어링해 제작한 물질이다. TGF-β 리간드(Ligand) 중, 저해할 경우 심장 독성을 유발하는 TGF-β2는 저해하지 않고, 종양 미세환경을 암 친화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도록 TGF-β1과 TGF-β3를 선택적으로 타깃해 저해하는 기전을 가진다. 때문에 TGF-β 셀렉트랩은 TGF-β 저해제로서의 효능은 유지하면서 독성은 현저히 낮은 치료 물질로 기대된다. 

TGF-β는 대부분의 종양 미세환경에서 높은 수준으로 발현되는 물질로, 종양의 전이 및 진행을 촉진하는 대표적인 면역 억제 물질이다. TGF-β 저해제를 면역 항암제와 병용 투여할 경우 면역세포의 종양 내 침투가 활발하게 일어나며 항암 효과가 크게 증가한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TGF-β 발현도가 높은 ‘면역 제외(Immune-Excluded)’ 종양은 고형암 중 가장 빈번히 발견되며 최근 각광받는 면역 항암제가 정복하지 못한 만큼 TGF-β 저해제 개발에 많은 바이오벤처가 뛰어들고 있다.

그러나 TGF-β 저해제가 상용화되기 위한 최우선 과제로는 독성의 최소화가 꼽힌다. 국내외 바이오 기업들이 오랜 기간 TGF-β 저해제의 개발에 나서고 있지만, 효능 대비 후보물질의 독성이 높아 아직까지 상용화된 TGF-β 저해제 제품은 없다. 와이바이오로직스의 TGF-β 셀렉트랩에 대한 개발이 제약바이오 업계의 주목을 받는 이유다.

박범찬 와이바이오로직스 연구소장은 “TGF-β 셀렉트랩은 종양미세환경을 조절하여 T면역세포의 종양 내 침투를 용이하게 함으로써 면역항암제의 항암 효능을 크게 증가시킬 수 있다”며 “최근 혈액암에서 뛰어난 항암 효과를 보이는 CAR-T 또는 T세포 연계 이중항체도 고형암에서는 약효가 제한적인 만큼, TGF-β 셀렉트랩과 병용할 경우 고형암에서도 우수한 항암효과를 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출처 : 글로벌경제신문(http://www.getnews.co.kr)/이재승 의학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