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보도자료

와이바이오 항체 도입해 기술개발, 레고켐바이오, 美 기업에 3255억 규모 ADC 항암제 이전

등록일 : 2020.12.03

 

미국 픽시스 온콜로지에 기술이전
와이바이오 항체 도입해 기술개발
선급금 105억원, 단계별 3150억원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는 2일 미국 픽시스 온콜로지(Pyxis Oncology)와 항체-약물 복합체(ADC) 항암제 후보물질(LCB67) 개발과 글로벌 판권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ADC는 항체 특정 부위에 약물(화학항암제)을 붙여 목표로 하는 항원을 공격하는 기술이다. 레고켐바이오가 기술이전한 항암제 후보물질(LCB67)은 2016년 와이바이오로직스로부터 도입한 항체(DLK1)를 결합한 항암 신약후보물질이다. 이 항체(DLK-1)는 소세포 폐암, 간암과 여러 고형암 대상 종양을 표적한다.

레고켐바이오는 항체에 약물을 결합하는 기술이 독보적이다. 와이바이오는 항체 전문기업으로 이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레고켐바이오와 와이바이오는 대전 바이오 생태계 속에서 상호 수요를 파악해 기술을 보완하며 이번 성과를 만들어냈다. 

레고켐바이오는 선급금 약 105억원과 단계별 마일스톤 3150억원을 포함해 총 3255억원을 지급받을 예정이다. 이와 함께 별도의 로열티를 지급받게 된다. 이번 기술료 수익 중 사전 합의된 비율은 와이바이오에 배분될 예정이다.

픽시스는 미국 보스턴 소재 바이오기업으로 신약개발 전문가들이 대거 포진해있다. 현재 항체 중심 신규 항암치료제를 개발하고 있으며 이번 레고켐바이오와 계약을 통해 타깃 암 질환을 늘려나가겠다는 계획이다. 픽시스는 의학적 요구가 높은 진행성 고형암을 대상으로 연구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용주 레고켐바이오 대표는 "픽시스 구성원은 신약개발을 성공적으로 이끈 미국의 대표 전문가들"이라며 "ADC 항암제 후보물질을 누구보다 효율적으로 개발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라라 설리번(Lara Sullivan) 픽시스 대표는 "레고켐바이오의 고유 ADC 플랫폼은 기존 기술 대비 뛰어난 안정성뿐만 아니라 개선된 생산성의 장점이 있다"며 "ADC 항암제는 다양한 암종에 효과적인 치료제로의 충분한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고 강조했다.

픽시스는 신속히 임상을 진입하겠다는 계획이다. 레고켐바이오는 현재 임상 시료 생산에 대한 비용도 픽시스로부터 내년 전액 지급받을 예정이다. 이와는 별도로 추후 픽시스 지분 일부와 제3자 기술이전 발생 시 수익의 일부를 배분하는 옵션행사 권리도 확보했다.

 

레고켐바이오는 올해에만 중국 시스톤 파마스티컬스(CStone Pharmaceuticals)와 4099억원 규모 계약, 영국 익수다테라퓨틱스(Iksuda Therapeutics)와 4963억원 규모 계약 등을 포함해 ADC 분야에서 4건의 글로벌 계약을 성사했다.  


김인한 기자
출처 : 헬로디디(https://www.hellodd.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