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보도자료

크리스탈노믹스-와이바이오로직스, 항암제 개발 '맞손'

등록일 : 2017.03.28

 

제약업체 크리스탈지노믹스와 바이오벤처 와이바이오로직스가 각 사의 대표 항암 신약물질로 병용요법 치료제로 공동개발하기로 합의했다고 28일 밝혔다.

크리스탈지노믹스는 병용치료법 개발을 위해 암세포에 특이적으로 작용하는 분자표적항암제 'CG200745'를 병용치료법에 활용할 계획이다. 기존 항암제들은 간혹 정상세포들까지 공격하면서 여러 부작용을 낳는 경우가 많은데, 분자표적항암제는 암세포에 관여하는 특정물질에만 작용해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 크리스탈지노믹스는 현재 'CG200745'에 대해 골수형성이상증후군과 췌장암, 담도암 치료제로 허가받기 위해 별도로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거나 곧 들어갈 예정이다. 


와이바이오로직스가 개발 중인 면역항암제는 체내 면역시스템을 활성화시켜 암세포만 면역세포들이 공격할 수 있도록 하는 차세대 항암요법이다. 

이번 공동개발은 두 회사의 최고경영자(CEO)의 의기투합에 따른 것이다. 조중명 크리스탈지노믹스 대표와 박영우 와이바이오로직스 대표는 LG생명과학(현 LG화학) 출신 선후배 사이다. 

조중명 대표는 지난 1984년부터 LG생명과학의 전신인 럭키바이오텍 미국지사를 시작으로 대덕연구단지에 위치한 LG화학 바이오텍 연구소장을 역임하다가 2000년 크리스탈지노믹스를 창업했다. 1985년 박영우 대표가 럭키바이오텍 미국지사에 입사하면서 두 사람은 만났다. 박 대표는 미국지사에 근무하다가 1999년 국내연구소로 돌아온 뒤 2005년까지 항체 치료제 팀장과 그룹장을 맡았다. 박 대표는 2007년 와이바이오로직스를 설립했다. 

두 회사가 표적항암제와 면역항암제의 병용요법제 개발을 착안하게 된 것은 면역항암제와 후성유전체학 분자표적항암제를 병용투여할 경우, 표적치료제의 기폭제 효과로 면역항암제 효과가 더 좋아진다는 연구결과들이 동물실험을 통해 밝혀지고 있기 때문이다.

크리스탈지노믹스 관계자는 "최근 몇년간 면역항암제들이 기존 항암제의 부작용과 표적항암제의 내성 등 문제를 해결할 것으로 기대감을 크게 받아왔지만, 몇몇 암을 제외하곤 많은 암종 치료에서 치료화가가 제한적이었다"며 "지속적인 분자표적항암제와의 병용투여 연구개발로 획기적인 치료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했다.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