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보도자료

와이바이오, 이중항체 플랫폼 활용…

등록일 : 2017.11.30

 

와이바이오로직스가 이중항체 플랫폼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항암제를 개발한다. 이 약은 대량생산이 어려운 CAR-T 세포치료제의 단점을 극복하고, '옵디보', '키트루다'같은 면역항암제 효과까지 모두 확보할 전망이다.

박영우 와이바오로직스 대표는 30일 민영통신 '뉴스1'이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와 주최한 한국바이오포럼 2017에서 신규 플랫폼 기술 '앨리스(ALiCE)'와 신규 개발 항체치료제를 소개했다.

이날 박 대표는 "최근 CAR-T 세포치료제가 높은 완치율로 시장의 각광을 받고 있는 상황이지만, 대량생산이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라며 "우리가 개발한 플랫폼 기술 앨리스는 이런 점을 극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와이바이오로직스의 앨리스는 기존 단백질 치료제 개발 기술인 '바이트(BiTE, Bispecific T-cell Engager)'를 개량한 이중항체 플랫폼이다. 기존 바이트는 생산 및 약물지속시간이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었으나 와이바이오로직스가 이를 개선했다.

와이바이오로직스는 앨리스를 활용해 암 표적인자인 'PD-L1'을 목표로 하는 항체치료제를 개발할 계획이다. 앨리스를 사용하면 면역T세포와 결합하는 CD3 수용체와 암세포와 결합하는 이중 항체치료제를 만들 수 있다.

박 대표는 "최근 세포실험을 통해 면역T세포를 활성화시키는 정도가 기존 항암제보다 월등히 높게 나타난 것을 확인했다"면서 "근시일 내로 동물실험에서 항암 항체치료제 'PD-L1 앨리스'의 동물실험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항체치료제가 상용화될 경우 PD-L1 표적항암제의 효과에 면역항암제가 가진 환자 본인의 자가면역 효과까지 더할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환자 개인 1명에 따른 치료가 아니라 대량 생산도 가능해 저렴한 가격까지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 대표는 "내년 5~6월께면 PD-L1과 앨리스를 결합한 신규 파이프라인을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며 "시장에서 중거리 탄도미사일급 파급력을 가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CAR-T 세포치료제는 현재 글로벌 의약품 시장에서 각광받는 항암신약이다. 환자의 말초혈액에서 면역세포인 T세포를 분리해 면역력을 강화한 뒤 다시 환자에게 주사하는 방식으로 1인 맞춤치료만 가능하다.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